제4회 한국어말하기대회에서 델라웨어한국학교 은상,동상,장려상 수상

델라웨어 DE
Author
phillyko
Date
2019-11-28 03:08
Views
55
제4회 한국어말하기대회에서 델라웨어한국학교 은상,동상, 장려상 수상하다.

(멜리사 모리사:은상, 린미열 :동상, 레베카 로난:장려상)


제4회 한국어 말하기대회 I Love Korea 성료

일시: 2019년 11월 23일 (토) 오후 5시부터
장소: 해밀톤한국학교 (뉴저지 해밀톤 스퀘어 소재)
해밀톤한국학교가 주최하고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하는 맞춤형 행사 제4회 ‘I Love Korea’가 지난 11월 23일 해밀톤한국학교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입양인 및 가족, 다문화 가정 구성원, 비한국계 현지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


오후 5시부터 시작된 행사는 약 60여 명의 관계자 및 출전자들이 참석했다.


이 날 최고상인 대상 수상자는 프랑스/한국 다문화 가정 자녀 루이 가이예(Louis Gaillet) 학생. 루이 가이예는 정확하고 유창한 한국어로 ‘아직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고 한국어를 하지 못하는 프랑스 사촌이 한국을 방문하면 이순신 장군이 만든 거북선, 경주의 천마총,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인 팔만대장경을 보여주고 설명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루이 가이예는 천마총에 들어갈 때 ‘무덤에 들어가라고? 싶었지만 안에 들어가면 박물관처럼 되어 있고 화려한 금관도 있다’ 면서 내 프랑스 사촌 올리비아는 악세서리를 좋아하기 때문에 이 왕관을 꼭 보여주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초등부 금상 수상자인 올리비아 피츠(다문화 가정)는 ‘나는 한국에 계시는 외 할머니의 정원을 특별히 좋아한다’면서, ‘그 정원에서 숨바꼭질을 하면서 놀았습니다. 예쁜 수국과 치자 나무, 그리고 동백꽃 나무들은 우리가 숨을 수 있는 좋은 장소입니다. 저는 아름다운 치자꽃 향기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라고 했다. 또 올리비아 피츠는 ‘저희 엄마는 치자 나무, 보리수, 비파...이런 것들은 현재 한국에 사는 제 또래들도 저 만큼은 모를거라고 말씀 하시며 웃으십니다.’라고했다.





고등 성인부 금상 수상자인 조지 클레일스(비한국계 현지 시민)씨는 1970년대 초반 3년여 동안 평화봉사단으로 강원도 영월 보건소에서 결핵예방 사업을 한 경험이 있는 출전자로 ‘제 고향은 물론 미국 펜실베니아주이지만, 한국이라면 영월이 제 고향입니다.’라면서 ‘1974년 미국으로 귀국해서 한국말을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항상 혼자 한국어로 말했고, 한국어를 연습하려고 한국식당을 찾아서 자주 갔었다’라고 했다. 또 그는 한국을 방문해서 삼십팔년만에 상사였던 계장님과 사모님을 만나 반가웠던 일, 아파트가 너무 많이 생긴 영월, 빠른 지하철 등에 감탄했으며, 아내와 함께 다시 한국을 방문하면 춘천 닭갈비와 막국수를 먹고 부산 자갈치 시장, 우륵박물관에서의 가야금 체험 등을 할 계획인 바, 여러분도 나와 함께 팔도유람을 하시지 않겠냐고 제의해 청중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이 행사의 사회는 해밀톤한국학교 무궁화반 한혜민 학생이 한국어와 영어로 했으며 심사는 성 김대건한인 천주교 메이풀우드성당 senior Minister이자 바이오 케미스트리 전공 정구홍박사와프린스턴 한인 천주교회 사목회장을 역임한 전직 영어교사였던 이병국씨가 맡았다.

정구홍박사는 총평을 통해 ‘결국은 얼마나 한국어를 유려하고 유창하게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심사의 기준이었다.’고 말했다. 또 정구홍 박사는 ‘나는 아직도 영어를 더 잘 하기 위해 영어로 일기를 쓴다’면서 출전자들에게 한국어를 더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방법 몇가지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 날 대회와 함께 진행된 문화행사에서는 델라웨어 한국학교 전 교장이자 현재 교사인 김정미씨의 ‘흥춤’ 공연이 있었으며, 한국학교 동중부지역 이경애 회장의 지도로 모든 참석자들이 함께 복주머니를 접는 종이접기 행사가 있었다.

대회와 문화행사 외에도 다양한 인종의 참석자들은 해밀톤한국학교 교사회에서 마련한 한국식 저녁 식사를 즐기며 한국음식의 맛과 풍취를 즐겼다.

수상자 명단은 아래와 같다:





"우리의 미래, 아이들의 정체성에 달렸습니다."
해밀톤한국학교(Hamilton Korean School)
www.hamiltonks.org

출처: 델라웨어 한인회 홈페이지
Total 53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2375
지은 2017.06.25 0 2375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4613
Jin 2017.06.24 0 4613
525
‘우한 폐렴’ 미국으로…전 세계로 확산 공포
경향신문 | 2020.01.24 | Votes 0 | Views 10
경향신문 2020.01.24 0 10
524
우한 봉쇄령에도 우한폐렴 확진자는 830명으로 급증
경향신문 | 2020.01.24 | Votes 0 | Views 9
경향신문 2020.01.24 0 9
523
질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두번째 환자 접촉자 69명”
경향신문 | 2020.01.24 | Votes 0 | Views 8
경향신문 2020.01.24 0 8
522
2020년 델라웨어 한인회 시무식
Phillyko | 2020.01.24 | Votes 0 | Views 6
Phillyko 2020.01.24 0 6
521
델라웨어한인회 김은진회장 & 이명식이사장 신년사
Phillyko | 2020.01.24 | Votes 0 | Views 7
Phillyko 2020.01.24 0 7
520
『2020년도 재외동포재단 국내동포 관련 단체 활동 지원사업 수요조사』 신청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20.01.24 | Votes 0 | Views 4
필라델피아한인회 2020.01.24 0 4
519
[공지사항] 제 15회 미주 한인의 날 서면축사
필라델피아한인회 | 2020.01.24 | Votes 0 | Views 3
필라델피아한인회 2020.01.24 0 3
518
"트럼프, 한국이 MD 비용 100억 달러 내야 한다며 '주한미군 철수' 언급"
경향신문 | 2020.01.18 | Votes 0 | Views 17
경향신문 2020.01.18 0 17
517
“내정간섭 말라” “조선총독인가”…여, 해리스 미 대사에 강력 경고
경향신문 | 2020.01.18 | Votes 0 | Views 25
경향신문 2020.01.18 0 25
516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교사 4명 실종···수색 진척 없어
경향신문 | 2020.01.18 | Votes 0 | Views 24
경향신문 2020.01.18 0 24
515
봄인 줄 알았나…너무 일찍 깬 개구리
경향신문 | 2020.01.13 | Votes 0 | Views 25
경향신문 2020.01.13 0 25
514
미, 이라크에 "미군 철수절차 강행하면 계좌차단" 위협
경향신문 | 2020.01.13 | Votes 0 | Views 28
경향신문 2020.01.13 0 28
513
미국 볼티모어, 하루에만 총격 사건 8번...12명 사상
경향신문 | 2020.01.13 | Votes 0 | Views 27
경향신문 2020.01.13 0 27
512
댈라웨어한인회 김은진회장&이명식이사장 신년산
Phillyko | 2020.01.13 | Votes 0 | Views 14
Phillyko 2020.01.13 0 14
511
[보도자료] 제19차 세계한상대회장에 표성룡 회장 선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20.01.13 | Votes 0 | Views 18
필라델피아한인회 2020.01.13 0 18
510
뉴욕증시 '나스닥지수' 1971년 출범 이후 처음으로 9000선 돌파
경향신문 | 2019.12.27 | Votes 0 | Views 38
경향신문 2019.12.27 0 38
509
미 언론 “백악관, ‘우크라 군사원조 중단’ 양국 정상 간 통화 90분 뒤 지시”
경향신문 | 2019.12.27 | Votes 0 | Views 42
경향신문 2019.12.27 0 42
508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잘못된 합의인데 기가 막히고 서운하다”
경향신문 | 2019.12.27 | Votes 0 | Views 47
경향신문 2019.12.27 0 47
507
[공지사항] 2020년도 차세대 해외입양동포 지원 사업 수요조사 실시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12.27 | Votes 0 | Views 47
필라델피아한인회 2019.12.27 0 47
506
한·일 통상당국 수장, 수출규제 후 첫 만남
경향신문 | 2019.12.22 | Votes 0 | Views 68
경향신문 2019.12.22 0 68
New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