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방송 앵커, 흑인 동료에 “고릴라 닮았다” 발언했다 사과

뉴스
Author
경향신문
Date
2019-08-29 12:57
Views
244


미 오클라호마주 지역방송 KOCO 5 채널 유튜브 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인 유권자들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막말을 쏟아내고 인종 차별 범죄 또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한 방송사의 앵커가 방송 중에 동료를 고릴라에 비유해 물의를 빚었다.

28일(현지시간) 미 NBC뉴스에 따르면 미 중부 오클라호마주 지역언론인 코코5 뉴스(KOCO 5 News)의 백인 앵커 알렉스 허스든은 지난 22일 오클라호마 동물원의 사육사 관련 소식을 전했다. 그는 화면에 새끼 고릴라의 모습이 등장하자 흑인 앵커 제이슨 해킷에게 “약간 당신 닮았네요”라고 말했다.

허스든은 다음날 방송에서 울먹이며 “어제 내가 한 발언은 사려 깊지 못했고, 부적절했고,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며 “내가 시청자들과 내 동료에게 얼마나 상처를 줬는지 잘 알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녀는 해킷을 향해서도 사과하면서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은 내 좋은 친구 중 한 명이다. 상처주려는 목적은 없었다”라고 했다. 이어 “나는 지역사회를 사랑한다.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내가 한 말이 잘못된 것을 알고 있고, 사과한다는 것을 모두가 알아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해킷은 “사과를 받아들이고, 사과해줘서 고맙다”고 답하면서, 허스든이 좋은 친구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녀의 발언이) 깊은 상처를 냈다”면서 “(이번 일이) 말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는 교훈적 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고정관념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각자의 배경을 알고 그런 말들이 상처가 된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면서 “(소수자들에게) 상처주는 말을 사랑과 지지의 말로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킷은 사과를 받아들였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사과로는 충분치 않다. 방송사는 허스든을 즉각 해고하라” “친한 친구가 인종차별주의자라도, 자신의 일을 지키려면 방송에서 상대를 용서하는 수밖에”라며 비판의 글이 넘치고 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8281706001&code=970201#csidx3422c434b3f5f0a9dfaa31449563842
Total 53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2459
지은 2017.06.25 0 2459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4932
Jin 2017.06.24 0 4932
531
2020 상반기 델라웨어 한인회 정기 이사회(2020 DKA Board Meeting)
phillyko | 2020.02.07 | Votes 0 | Views 37
phillyko 2020.02.07 0 37
530
[‘신종 코로나’ 확산]의사들 “감기 기운 있다면…2~3일 지켜보고 검사를”
Jane | 2020.02.07 | Votes 0 | Views 43
Jane 2020.02.07 0 43
529
2020년 3월 20일 델라웨어 지역 한국 영사 업무
phillyko | 2020.02.01 | Votes 0 | Views 67
phillyko 2020.02.01 0 67
528
WHO, 이동·교역 제한 안 해 ‘중국 봐주기’·늑장 대응 비판
경향신문 | 2020.02.01 | Votes 0 | Views 45
경향신문 2020.02.01 0 45
527
미국 상무장관 “신종 코로나 확산, 미국 일자리 회복에 도움”
경향신문 | 2020.02.01 | Votes 0 | Views 50
경향신문 2020.02.01 0 50
526
우한 지역 교민 701명 입국 완료···정부 “중국지역 입국 금지는 검토 중”
경향신문 | 2020.02.01 | Votes 0 | Views 32
경향신문 2020.02.01 0 32
525
‘우한 폐렴’ 미국으로…전 세계로 확산 공포
경향신문 | 2020.01.24 | Votes 0 | Views 43
경향신문 2020.01.24 0 43
524
우한 봉쇄령에도 우한폐렴 확진자는 830명으로 급증
경향신문 | 2020.01.24 | Votes 0 | Views 25
경향신문 2020.01.24 0 25
523
질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두번째 환자 접촉자 69명”
경향신문 | 2020.01.24 | Votes 0 | Views 26
경향신문 2020.01.24 0 26
522
2020년 델라웨어 한인회 시무식
Phillyko | 2020.01.24 | Votes 0 | Views 25
Phillyko 2020.01.24 0 25
521
델라웨어한인회 김은진회장 & 이명식이사장 신년사
Phillyko | 2020.01.24 | Votes 0 | Views 34
Phillyko 2020.01.24 0 34
520
『2020년도 재외동포재단 국내동포 관련 단체 활동 지원사업 수요조사』 신청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20.01.24 | Votes 0 | Views 15
필라델피아한인회 2020.01.24 0 15
519
[공지사항] 제 15회 미주 한인의 날 서면축사
필라델피아한인회 | 2020.01.24 | Votes 0 | Views 9
필라델피아한인회 2020.01.24 0 9
518
"트럼프, 한국이 MD 비용 100억 달러 내야 한다며 '주한미군 철수' 언급"
경향신문 | 2020.01.18 | Votes 0 | Views 32
경향신문 2020.01.18 0 32
517
“내정간섭 말라” “조선총독인가”…여, 해리스 미 대사에 강력 경고
경향신문 | 2020.01.18 | Votes 0 | Views 50
경향신문 2020.01.18 0 50
516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교사 4명 실종···수색 진척 없어
경향신문 | 2020.01.18 | Votes 0 | Views 35
경향신문 2020.01.18 0 35
515
봄인 줄 알았나…너무 일찍 깬 개구리
경향신문 | 2020.01.13 | Votes 0 | Views 32
경향신문 2020.01.13 0 32
514
미, 이라크에 "미군 철수절차 강행하면 계좌차단" 위협
경향신문 | 2020.01.13 | Votes 0 | Views 53
경향신문 2020.01.13 0 53
513
미국 볼티모어, 하루에만 총격 사건 8번...12명 사상
경향신문 | 2020.01.13 | Votes 0 | Views 41
경향신문 2020.01.13 0 41
512
댈라웨어한인회 김은진회장&이명식이사장 신년산
Phillyko | 2020.01.13 | Votes 0 | Views 23
Phillyko 2020.01.13 0 23
New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