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품은 김 스낵, 월마트를 뚫다

뉴스
Author
JIN
Date
2017-08-15 14:12
Views
2826

한국산 김을 과자로 만들어 미국에 판매하는 스타트업 '뉴프런티어푸드' 이신형 대표가 충남 홍성군 공장에서 김 스낵을 시식하고 있다. 그는 "우리 회사 미국인 직원들은 김의 감칠맛과 영양가에 놀라 '스페이스 푸드(우주 식품)'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신현종 기자


미국 월마트 매장 5000곳에 납품되는 한국산 김 스낵(과자)을 만드는 공장이 충남 홍성에 있다. 지난 10일 공장에서 만난 제품 개발자 이신형(45) 대표는 말쑥한 양복 차림새로 나타났다. 이 대표는 고교 시절 미국으로 건너가 조지타운대에서 경제학을 공부했고 글로벌 기업인 P&G 등에서 마케팅 매니저로 일했던 인물. 그가 '김 과자' 사업자가 된 것은 우연이었다.

2011년 같은 동네에 살던 미국인 친구가 "우리 애가 학교에서 김이란 걸 먹었다는데 몸에 해롭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 대표는 친구들을 초대해 김으로 만든 요리를 선보였고 온 동네에 소문이 났다. 돈을 줄 테니 자기 파티 때 김 요리를 만들어 달라는 사람도 생겼다. 김이 미국에서 통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 이 대표는 같은 동네에 살던 대학 동기 3명과 공동 창업했다. 글로벌 금융투자회사인 메릴린치와 IT 기업 야후, 페이스북 등에서 성공한 이들이었다.

"미국 명문대 나온 양반들이 김을 팔겠다고 하는데 사기꾼인 줄 알았습니다. 그것도 김으로 스낵을 만들겠다고 하니…."

이 대표에게 김을 공급하는 충남 홍성의 '광천김' 김재유(45) 대표는 2012년 이 대표와의 첫 만남을 이렇게 기억했다. 그럴 만도 했다. 이 대표는 국내 김 업체 20곳에 다짜고짜 전화를 걸어 "김으로 스낵을 만들어 미국에 팔고 싶으니 제일 좋은 김을 좀 조달해 달라"고 제안했다가 대부분 퇴짜를 맞았다. 하지만 국내 시장의 과열 경쟁에 염증을 느끼고 있던 김 대표는 미국에서 날아온 공동 창업자들을 직접 만났다. "미국 사람들이 참 열정이 있어 보였습니다."

김 스낵은 그렇게 해서 탄생한 한·미 합작품이다. 스타벅스 출신의 식품 개발자 안젤라 길(Gil)씨와 광천김 직원들이 제품 개발에 매달렸다. 스타벅스에서 프라푸치노 병 제품을 개발해 히트를 친 길씨는 미국인이 딱 좋아하는 맛을 찾아냈다. 대표작은 김과 김 사이에 얇은 초콜릿, 아몬드, 코코넛 등을 넣은 '시위드 스트립(해초 조각)'. 향긋하고 바삭한 김의 식감과 달콤한 초콜릿이 의외로 잘 어울린다.



미 스타벅스 매장에 진열된 '오션스 헤일로' 김 스낵. /뉴프런티어푸드


이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뉴프런티어푸드는 2015년 '오션스 헤일로(Ocean's HALO)'라는 브랜드로 미국 내 스타벅스 800여개 매장을 개척했다. 다음 달부터는 세계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의 미국 내 모든 점포 5000여곳에 진출한다. 김 스낵, 조미김 등 12가지 제품을 연간 100억~200억원 규모로 납품한다. 이 대표는 "우리 회사 미국인 직원들은 김의 감칠맛과 영양가에 놀라 '스페이스 푸드(우주 식품)'라고 부른다"고 했다.

한국 김은 지난해 미국, 중국, 일본 등에 3억5300만 달러어치가 수출돼 국내 수산물 수출 2위에 올랐고 올해는 상반기 1위에 올랐다. 세계 김 시장에선 생산 1위(마른 김 기준)다. 하지만 이 대표는 "한국 사람들이 김을 제일 잘 안다는 편견을 깨야 한다"고 했다. "미국, 태국에선 이미 한국 김을 재료로 부가가치 높은 상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눈 깜짝할 새 원료 공급국으로 전락할 수 있어요. 세계 1등 김 수출국이지만 변신할 때입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5/2017081501601.html
Total 68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4688
지은 2017.06.25 0 4688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9969
Jin 2017.06.24 0 9969
677
Please 추적 해 아래의 말이 거짓말인지 기소 해보게...
미국 수사관 | 2021.06.08 | Votes 0 | Views 38
미국 수사관 2021.06.08 0 38
676
Please 추적 해 이 말이 거짓말인지 기소 해보게...
미국 수사관 | 2021.06.08 | Votes 0 | Views 26
미국 수사관 2021.06.08 0 26
675
Please 추적 해 이 말이 거짓말인지 기소 해보게...
미국 수사관 | 2021.06.08 | Votes 0 | Views 28
미국 수사관 2021.06.08 0 28
674
일본 올림픽 위원회 간부 열차 향해 뛰어 들어...(기사 첨부)
타 지역 수사관 | 2021.06.07 | Votes 0 | Views 44
타 지역 수사관 2021.06.07 0 44
673
WANTED 이 종서 (Jong Seo Lee: 62년생)
미국 수사관 | 2021.06.05 | Votes 0 | Views 44
미국 수사관 2021.06.05 0 44
672
필라델피아 퀸 빌리지 총기 난사 사건
Jane | 2021.05.25 | Votes 0 | Views 77
Jane 2021.05.25 0 77
671
FDA는 12세에서 15세 사이의 소아용 화이자 COVID-19 백신을 승인했다.
Fox29 | 2021.05.11 | Votes 0 | Views 111
Fox29 2021.05.11 0 111
670
코로나, 이제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미 입원환자 대다수가 50세 미만
경향신문 | 2021.05.04 | Votes 0 | Views 138
경향신문 2021.05.04 0 138
669
Dianna Brice 살인사건: FBI는 임산부 살해사건에 저스틴 스미스를 찾는 데 동참한다.
phillyko | 2021.04.20 | Votes 0 | Views 198
phillyko 2021.04.20 0 198
668
J&J COVID-19 백신 일시 중지: 주사를 맞았는지 여부, 향후 예약 여부 및 기타 사항
phillyko | 2021.04.13 | Votes 0 | Views 227
phillyko 2021.04.13 0 227
667
'우리는 더 이상 침묵하지 않을 것입니다': 수백 명이 필라델피아 아시아 지역 사회와 연대하여 집결
Jane | 2021.04.07 | Votes 0 | Views 229
Jane 2021.04.07 0 229
666
새로운 잡 포털 사이트 오픈 안내입니다. www.jobguideusa.com
Job Guide USA | 2021.04.02 | Votes 0 | Views 299
Job Guide USA 2021.04.02 0 299
665
뉴저지 동부 장로교회
Good News | 2021.03.31 | Votes 1 | Views 394
Good News 2021.03.31 1 394
664
불체자 영주권 상담 안내
easycareus | 2021.03.24 | Votes 0 | Views 226
easycareus 2021.03.24 0 226
663
‘애틀랜타 총격’ 아시아계 겨냥 증오범죄 처벌의 새 기준 될까
경향신문 | 2021.03.23 | Votes 0 | Views 245
경향신문 2021.03.23 0 245
662
바이든표 ‘2천조 미국 부양안’ 가결…장밋빛 청사진 뒤엔 ‘인플레 먹구름’
경향신문 | 2021.03.16 | Votes 0 | Views 191
경향신문 2021.03.16 0 191
661
필라델피아 레스토랑, 전염병으로 피해를 입은 호텔은 다음 주에 새로운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phillyko | 2021.03.09 | Votes 0 | Views 221
phillyko 2021.03.09 0 221
660
펜실베니아 컨벤션 센터의 FEMA 예방 접종 장소, 약속 문제로 수요일 개장
phillyko | 2021.03.02 | Votes 0 | Views 219
phillyko 2021.03.02 0 219
659
필라델피아 센터시티 Macy's에서 여성 성폭행, 내부 강도
phillyko | 2021.02.23 | Votes 0 | Views 262
phillyko 2021.02.23 0 262
658
필라델피아는 4월 말까지 예방접종을 확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보건당국 고위관리가 말했다.
Jane | 2021.02.16 | Votes 0 | Views 319
Jane 2021.02.16 0 319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