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초등생 살해, 박양이 지시하고 김양이 실행"

뉴스
Author
kim
Date
2017-08-10 17:50
Views
2226
[검찰 "박양 범행 공모"…살인 방조서 살인죄로 공소장 변경]

"3월 초부터 유괴·살인 등 모의…
'박양이 CCTV 노출 주의하라, 엄마옷으로 변장하라'고 코치"
박양 측, 사전 살인계획 부인… 김양은 인정하면서도 "우발적"


박양 사진

지난 3월 인천 초등생 여아(8) 유괴·살인 사건은 피의자 김모(17)양이 박모(19)양의 지시를 받아 일으킨 것이라고 10일 검찰이 밝혔다.

검찰은 당초 박양에게 살인 방조(幇助), 즉 김양의 범행에 도움을 줬다는 혐의를 적용해 구속기소 했다. 하지만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박양이 김양과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으며, 구체적으로 살해 지시까지 내렸다는 혐의를 포착했다. 박양의 죄가 실제 범행을 저지른 김양만큼이나 무겁다고 보고 죄명을 살인으로 바꾼 것이다. 인천지법 형사15부(재판장 허준서)는 이날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을 허가했다.

검찰은 법정에서 "박양이 김양과 함께 구체적으로 살인을 계획하고, 김양에게 범행을 세밀하게 지시했다"며 공소장을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2017년 2월경 트위터를 통해 알게 돼 동성 연인 관계로 발전한 두 사람은 모두 평소 신체 해부나 신체의 특정 부위를 모으는 일에 집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은 박양에게 타인의 신체 일부를 선물로 주고 싶어 했다고 한다.

검찰의 새 공소장에 따르면 박양은 김양에게 '힘이 약한 초등학교 저학년 여자아이를 타깃으로 삼으라'고 했다. 박양은 또 김양이 거리낌 없이 사람을 해칠 수 있는 성격이라고 보고 살해를 맡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두 사람은 3월 초부터 어린이를 유괴해 김양의 아파트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버릴 방법을 논의했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박양은 김양에게 '엄마 옷 등으로 변장해 CCTV에 신원이 드러나지 않도록 하고, 아파트 주변 어디에 CCTV가 있는지 확인하고, 외부인처럼 보이게 여행용 가방도 들라'고 알려줬다고 한다. 그러자 김양은 범행 직전 변장한 모습을 휴대전화로 찍어 박양에게 보냈다.

검찰은 두 사람이 범행 당일 나눈 전화 통화 내용도 두 사람의 공모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본다. 공소장에 따르면 김양은 박양에게 "우리 집에서 초등학교 운동장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박양은 "하나 죽겠네. 불쌍해라, 꺄악"이라고 답했다. 김양이 초등학생들의 하교 시간을 묻자 "12시쯤. 저학년은 밥 먹고 바로 (집으로) 간다"고 알려줬다. 피해자를 집으로 유인해 살해한 김양이 다시 전화를 걸어 "눈앞에 사람이 죽어 있다. 끔찍하다"고 하자 박양은 "침착해라. 사체는 알아서 처리해라"라고 했다. 이후 김양은 서울로 가서 박양을 만나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전달하며 "그 정도면 크기가 충분하냐"고 묻자 화장실에서 이를 확인한 박양은 "충분하다. 잘했다"라고 답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같은 수사내용을 통해 박양과 김양이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범행을 공모했다고 결론지었다. 하지만 박양 측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 박양이 김양에게 했던 살인 지시는 평소 '캐릭터 커뮤니티'에서 역할극의 일부로 한 말일 뿐 실제 상황을 가정한 것은 아니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검찰은 "두 사람이 역할극을 할 때 김양이 박양에게 존칭을 썼는데, 이 사건 때는 서로 반말을 썼다. 역할극으로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양은 자신들이 공모했다는 검찰의 공소장 내용은 인정하면서도 "범행 의도까지 있지는 않았다. 당일 범행도 제 감정(상태) 탓이지 특정 목적을 수행하려 저지른 것은 아니므로 우발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박양의 지시로 살인을 했다'고 주장했던 김양이 정작 사건 당일의 범행엔 고의성이 없었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 대목에서 방청석에서는 어이가 없다는 듯 탄식이 터져 나왔다. 두 사람에 대한 결심공판은 각각 29일 오후 2시와 4시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1/2017081100164.html
Total 64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3439
지은 2017.06.25 0 3439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7564
Jin 2017.06.24 0 7564
637
흑인 무력 시위!
BRAD | 2020.10.29 | Votes 0 | Views 18
BRAD 2020.10.29 0 18
636
몽고메리 카운티, 노리스타운 지역 수도관 주의 경보!
BRAD | 2020.10.13 | Votes 0 | Views 77
BRAD 2020.10.13 0 77
635
뉴욕 브로드웨이, 내년 5월말까지 불 꺼진다… ‘셧다운’ 연장
JC | 2020.10.09 | Votes 0 | Views 64
JC 2020.10.09 0 64
Re:뉴욕 브로드웨이, 내년 5월말까지 불 꺼진다… ‘셧다운’ 연장
뮤지컬 ㅠㅠ | 2020.10.15 | Votes 0 | Views 16
뮤지컬 ㅠㅠ 2020.10.15 0 16
634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 공개 활동 재개 준비돼 있다”
JC | 2020.10.09 | Votes 0 | Views 57
JC 2020.10.09 0 57
633
트럼프 전격 퇴원…입원 사흘만에 집무 복귀
JC | 2020.10.06 | Votes 0 | Views 73
JC 2020.10.06 0 73
Re:트럼프 전격 퇴원…입원 사흘만에 집무 복귀
나야나 | 2020.10.08 | Votes 0 | Views 26
나야나 2020.10.08 0 26
Re:Re:트럼프 전격 퇴원…입원 사흘만에 집무 복귀
심심수 | 2020.10.09 | Votes 0 | Views 28
심심수 2020.10.09 0 28
Re:트럼프 전격 퇴원…입원 사흘만에 집무 복귀
의심병 | 2020.10.08 | Votes 0 | Views 25
의심병 2020.10.08 0 25
632
4주 남은 선거
JC | 2020.10.06 | Votes 0 | Views 68
JC 2020.10.06 0 68
631
2020년 제 19회 <청소년 음악 경연 대회>
BRAD | 2020.09.29 | Votes 0 | Views 57
BRAD 2020.09.29 0 57
630
필라델피아 H Mart Grand Open!!
Brad | 2020.09.24 | Votes 0 | Views 97
Brad 2020.09.24 0 97
629
필라델피아 COVID-19 현황 9/22/2020
JC | 2020.09.22 | Votes 0 | Views 95
JC 2020.09.22 0 95
628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제20대 임원회 출범
phillyko | 2020.09.22 | Votes 0 | Views 73
phillyko 2020.09.22 0 73
627
뉴욕시 한인 센서스 응답률 65.4%
JC | 2020.09.22 | Votes 0 | Views 90
JC 2020.09.22 0 90
626
한국시간 23일 새벽 테슬라 배터리 데이 개최 다양한 배터리 기술 공개 전망…"2차전지 비중 늘려라"
phillyko | 2020.09.22 | Votes 0 | Views 72
phillyko 2020.09.22 0 72
625
트럼프, 미국에서 TikTok을 유지하기위한 모든 거래에 새로운 의심을 던졌습니다.
BRAD | 2020.09.17 | Votes 0 | Views 83
BRAD 2020.09.17 0 83
624
올해 주가 500% 오른 테슬라, 6조원 유상증자 추진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151
JC 2020.09.01 0 151
623
취업비자 거부율 올해 30%로 껑충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130
JC 2020.09.01 0 130
622
뉴저지, 3~5월사이 운전면허증 만료일 9월30일까지 연장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128
JC 2020.09.01 0 128
621
`추방위기’ 한인 989명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144
JC 2020.09.01 0 144
620
"北김정은 코마? 백악관에 물었더니 웃음 터트려"
phillyko | 2020.08.25 | Votes 0 | Views 163
phillyko 2020.08.25 0 163
619
미주 한인 ‘위암’ 비상… 발병률 인종별 최고
JC | 2020.08.25 | Votes 0 | Views 132
JC 2020.08.25 0 132
618
대필라델피아 한인회 주최 75주년 광복절 기념식 ‘성료’
JC | 2020.08.25 | Votes 0 | Views 136
JC 2020.08.25 0 136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