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제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미 입원환자 대다수가 50세 미만

뉴스
Author
경향신문
Date
2021-05-04 14:00
Views
55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 고령층에 치명적이었던 코로나19가 이제 젊은층을 위협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고령층 대다수가 백신 접종을 한 반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젊은층 사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젊은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데이터를 보면, 현재 코로나19 입원 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50세 미만 환자다. 지난달 18일부터 2주간 입원 환자 집계에서 50세 미만 성인이 35.5%를 차지했고, 50~64세는 31.3%, 65세 이상은 30.0%로 나타났다. 시애틀 공중보건 책임자인 제프 더친 박사는 “현재 코로나19로 20대가 70대보다 더 많이 입원하고 있다”고 했다.

미 공영라디오방송(NPR)은 최근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젊은 환자가 늘고 있는데, 일레로 콜로라도주 대형병원인 UC헬스 중환자실 입원 환자 평균 연령은 지난 몇 주 동안 59세에서 48세로 젊어졌다고 전했다. 전염병 전문가이자 시카고 의학협회의 코로나대응팀장인 비슈누 춘디는 “30대부터 50대까지 점점 더 젊은 환자들이 중환자실에 입원하고 있다”면서 “몇몇은 건강을 회복하지만, 결국 목숨을 잃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NPR은 현재 젊은 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로 느려진 백신 접종 속도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꼽았다. 현재 미국 성인의 약 30%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는데 이들의 대다수가 65세 이상 고령층이다. 여전히 백신접종을 하지 않은 젊은층이 많은데 봉쇄완화가 이어지면서 젊은 환자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미국 40대 백신 접종률은 32%, 30대는 27%, 18~29세는 약 18%에 불과하다.

변이 바이러스 확산도 이유로 거론되고 있다. 의료진은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7)의 전염성이 40~70% 더 높고, 젊은층에게도 심각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 워싱턴대학 역학 연구원 주디스 말그렌은 “B.1.1.7은 나이에 따라 차별하지 않는다”면서 “50세 미만 환자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이 높지는 않지만, 심각한 증상으로 중환자실 치료를 받아야 하거나 회복 후에도 부작용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NPR은 집단면역에 도달하기 전에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는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워싱턴주 의료협회장인 나다니엘 슐리서도 “젊은 환자들의 입원 비율이 늘어나면서 의료 시스템에 부담을 주고 있다”면서 “젊은이들이 건강에 자신만만할 수 있겠지만 심부전, 폐 손상 등 부작용으로 여생을 고통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예 젊은층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홍보를 하는 주들도 나오고 있다. 이달 초 뉴올리언스주에서는 술집 등 젊은이들이 자주 찾는 곳에서 백신접종 홍보를 하고 있다. 한 술집은 백신 접종을 한 사람을 대상으로 무료 술을 나눠주기도 했다. 말그렌은 “젊은층이 백신접종에 거부감을 느끼지 않고 쉽게 느끼도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젊은이들이 많이 가는 곳에서 홍보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5031603011&code=970201#csidx192ec17df7d0c1fa741d40353c1c173
Total 68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4498
지은 2017.06.25 0 4498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9557
Jin 2017.06.24 0 9557
671
FDA는 12세에서 15세 사이의 소아용 화이자 COVID-19 백신을 승인했다.
Fox29 | 2021.05.11 | Votes 0 | Views 17
Fox29 2021.05.11 0 17
670
코로나, 이제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미 입원환자 대다수가 50세 미만
경향신문 | 2021.05.04 | Votes 0 | Views 55
경향신문 2021.05.04 0 55
669
Dianna Brice 살인사건: FBI는 임산부 살해사건에 저스틴 스미스를 찾는 데 동참한다.
phillyko | 2021.04.20 | Votes 0 | Views 112
phillyko 2021.04.20 0 112
668
J&J COVID-19 백신 일시 중지: 주사를 맞았는지 여부, 향후 예약 여부 및 기타 사항
phillyko | 2021.04.13 | Votes 0 | Views 163
phillyko 2021.04.13 0 163
667
'우리는 더 이상 침묵하지 않을 것입니다': 수백 명이 필라델피아 아시아 지역 사회와 연대하여 집결
Jane | 2021.04.07 | Votes 0 | Views 173
Jane 2021.04.07 0 173
666
새로운 잡 포털 사이트 오픈 안내입니다. www.jobguideusa.com
Job Guide USA | 2021.04.02 | Votes 0 | Views 215
Job Guide USA 2021.04.02 0 215
665
뉴저지 동부 장로교회
Good News | 2021.03.31 | Votes -1 | Views 293
Good News 2021.03.31 -1 293
664
불체자 영주권 상담 안내
easycareus | 2021.03.24 | Votes 0 | Views 183
easycareus 2021.03.24 0 183
663
‘애틀랜타 총격’ 아시아계 겨냥 증오범죄 처벌의 새 기준 될까
경향신문 | 2021.03.23 | Votes 0 | Views 189
경향신문 2021.03.23 0 189
662
바이든표 ‘2천조 미국 부양안’ 가결…장밋빛 청사진 뒤엔 ‘인플레 먹구름’
경향신문 | 2021.03.16 | Votes 0 | Views 158
경향신문 2021.03.16 0 158
661
필라델피아 레스토랑, 전염병으로 피해를 입은 호텔은 다음 주에 새로운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phillyko | 2021.03.09 | Votes 0 | Views 193
phillyko 2021.03.09 0 193
660
펜실베니아 컨벤션 센터의 FEMA 예방 접종 장소, 약속 문제로 수요일 개장
phillyko | 2021.03.02 | Votes 0 | Views 174
phillyko 2021.03.02 0 174
659
필라델피아 센터시티 Macy's에서 여성 성폭행, 내부 강도
phillyko | 2021.02.23 | Votes 0 | Views 220
phillyko 2021.02.23 0 220
658
필라델피아는 4월 말까지 예방접종을 확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보건당국 고위관리가 말했다.
Jane | 2021.02.16 | Votes 0 | Views 276
Jane 2021.02.16 0 276
657
새로운 지침에 따라 레스토랑이 실내 사용인원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하는 필라델피아
phillyko | 2021.02.09 | Votes 0 | Views 186
phillyko 2021.02.09 0 186
656
어떤 곳에서는 2피트 이상의 눈이 내렸고 눈폭풍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phillyko | 2021.02.02 | Votes 0 | Views 156
phillyko 2021.02.02 0 156
655
간호사는 필리 파이팅 코로나 CEO가 백신을 집으로 가져갔다고 주장합니다 소식통은 외부에서 주사기를 든 그의 사진을 보았습니다.
phillyko | 2021.01.26 | Votes 0 | Views 224
phillyko 2021.01.26 0 224
654
헬로~ 바이든 대통령
경향신문 | 2021.01.19 | Votes 0 | Views 202
경향신문 2021.01.19 0 202
653
미 하원 ‘트럼프 탄핵안’ 발의…사상 첫 ‘임기 내 두 차례’ 오명
경향신문 | 2021.01.12 | Votes 0 | Views 351
경향신문 2021.01.12 0 351
652
필라델피아 경찰이 10대들에게 총을 쏜 총잡이를 죽이고, 1명을 죽였다.
cnn | 2021.01.05 | Votes 0 | Views 319
cnn 2021.01.05 0 319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