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경기부양법·예산안 ‘깜짝 서명’…미국 셧다운 모면

뉴스
Author
경향신문
Date
2020-12-28 14:10
Views
2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법안과 연방정부 새해 예산법안 등 2조3000억달러(약 2520조원) 규모의 패키지 법안에 서명했다. 의회에서 초당적 지지로 통과된 두 법안에 대해 재난지원금 규모가 너무 적고 낭비적 예산이 너무 많다며 승인을 거부한 지 사흘 만이다. 이로써 수백만명의 실업자와 세입자에 대한 정부 지원이 종료되고 연방정부가 셧다운(업무중단)에 빠지는 사태를 피할 수 있게 됐다. 임기가 한 달도 남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출적인 행동에 미국은 다시 한번 가슴을 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부터 휴가를 보내고 있는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27일 예산 패키지 법안에 서명했다. 9000억달러(약 986조원)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는 중소기업 자금 지원, 11주 동안 1주당 300달러(약 33만원)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성인 1인당 재난지원금 최대 600달러(약 66만원) 지급, 백신 배포 및 학교 지원금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하지 않을 경우 임대료를 내지 못한 세입자의 강제 퇴거를 막기 위한 보조금은 이달 말 종료되는 상황이었다.

1조4000억달러(약 1535조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 역시 승인되지 않으면, 29일부터 연방정부가 셧다운 될 수 있는 위기였다. 추가실업수당 지원 프로그램은 이미 지난 26일 종료됐다.

몽니를 부리던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저녁 갑자기 트위터에 “코로나19 부양법안에 대해 좋은 소식이 있다”고 알린 뒤, 법안에 서명했다. 그가 갑작스럽게 입장을 바꾼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민생에 긴요한 예산을 속히 승인하라는 요구와 비판이 압박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는 26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을 미루면 ‘파괴적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잔인한 짓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공화당의 팻 투미 상원의원조차 실업자에 대한 보조금 지급 등이 종료되는 점을 들어 “이것이 종료되는 상황을 용인한다면 그는 혼돈과 고통, 변덕스러운 행동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패키지 법안을 도출하는 과정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깊숙이 관여했기 때문에 반대할 명분도 빈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 서명 뒤 발표한 성명에서 “28일 하원에서 재난지원금을 1인당 600달러에서 2000달러로 올리는 표결을 할 것”이며 “상·하원은 투표 사기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는 표결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실현 가능성은 적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법안 서명을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했지만 대통령이 요구한 사항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가 권력의 주인이 아직 자신이라는 점을 각인시키는 데 있었다면 목표를 달성한 셈이 된다. 미국 언론들은 크리스마스이브에 터져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몽니를 연일 톱기사로 다뤘고, 그는 모두의 이목을 끄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2282125005&code=970201#csidxd60ba48dfc004e0a2f9a0f42292bd30
Total 668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4003
지은 2017.06.25 0 4003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8751
Jin 2017.06.24 0 8751
659
필라델피아 센터시티 Macy's에서 여성 성폭행, 내부 강도
phillyko | 2021.02.23 | Votes 0 | Views 32
phillyko 2021.02.23 0 32
658
필라델피아는 4월 말까지 예방접종을 확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보건당국 고위관리가 말했다.
Jane | 2021.02.16 | Votes 0 | Views 57
Jane 2021.02.16 0 57
657
새로운 지침에 따라 레스토랑이 실내 사용인원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하는 필라델피아
phillyko | 2021.02.09 | Votes 0 | Views 65
phillyko 2021.02.09 0 65
656
어떤 곳에서는 2피트 이상의 눈이 내렸고 눈폭풍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phillyko | 2021.02.02 | Votes 0 | Views 72
phillyko 2021.02.02 0 72
655
간호사는 필리 파이팅 코로나 CEO가 백신을 집으로 가져갔다고 주장합니다 소식통은 외부에서 주사기를 든 그의 사진을 보았습니다.
phillyko | 2021.01.26 | Votes 0 | Views 112
phillyko 2021.01.26 0 112
654
헬로~ 바이든 대통령
경향신문 | 2021.01.19 | Votes 0 | Views 100
경향신문 2021.01.19 0 100
653
미 하원 ‘트럼프 탄핵안’ 발의…사상 첫 ‘임기 내 두 차례’ 오명
경향신문 | 2021.01.12 | Votes 0 | Views 159
경향신문 2021.01.12 0 159
652
필라델피아 경찰이 10대들에게 총을 쏜 총잡이를 죽이고, 1명을 죽였다.
cnn | 2021.01.05 | Votes 0 | Views 187
cnn 2021.01.05 0 187
651
트럼프, 경기부양법·예산안 ‘깜짝 서명’…미국 셧다운 모면
경향신문 | 2020.12.28 | Votes 0 | Views 200
경향신문 2020.12.28 0 200
650
600달러의 경기부양책 곧 나올 것
cbs news | 2020.12.22 | Votes 0 | Views 188
cbs news 2020.12.22 0 188
649
미국 화이자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첫번째 투여자
abc news | 2020.12.15 | Votes 0 | Views 266
abc news 2020.12.15 0 266
648
“코로나 로켓처럼 퍼지는” 미국, ‘크리스마스의 악몽’ 될까
경향신문 | 2020.12.08 | Votes 0 | Views 214
경향신문 2020.12.08 0 214
647
거침없는 상승 Tesla!
BRAD | 2020.12.03 | Votes 0 | Views 219
BRAD 2020.12.03 0 219
646
몽고메리 빌리지 토네이도 강타!
BRAD | 2020.12.01 | Votes 0 | Views 189
BRAD 2020.12.01 0 189
645
2020 년 제 19회 한인 청소년 음악 연주회
pkma | 2020.11.23 | Votes 0 | Views 234
pkma 2020.11.23 0 234
644
뉴욕한국문화원 기획 공연 공모
뉴욕한국문화원 | 2020.11.20 | Votes 0 | Views 224
뉴욕한국문화원 2020.11.20 0 224
643
아마존 한국 진출?
BRAD | 2020.11.19 | Votes 0 | Views 291
BRAD 2020.11.19 0 291
642
필라델피아 Second Shut Down?!
BRAD | 2020.11.19 | Votes 0 | Views 270
BRAD 2020.11.19 0 270
641
바이든, 트럼프의 인수인계 양보하지 않는점 당혹스럽다!
BRAD | 2020.11.10 | Votes 0 | Views 228
BRAD 2020.11.10 0 228
640
2020년 제 19회 한인 청소년 음악 경연대회 수상자 발표
PhillyKo | 2020.11.09 | Votes 0 | Views 213
PhillyKo 2020.11.09 0 213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