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공개 청문회’ 전환…트럼프 탄핵 정국 ‘본게임’ 시작

뉴스
Author
경향신문
Date
2019-11-07 12:21
Views
156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남부 루이지애나주 먼로에서 루이지애나 주지사에 도전하는 공화당 후보 에디 리스폰에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먼로 |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진행 중인 미국 하원이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주요 증인들의 비공개 청문회를 공개로 전환한다.

지금까지 비공개 청문회에서 나온 증언들이 언론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려졌지만, 이제 미국 대중들이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되는 청문회에서 증언을 직접 보고 들을 수 있게 된다. 탄핵정국 ‘본경기’가 시작되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지원키로 했던 군사원조를 유예시키면서까지 외국 정부를 압박했다는 의혹에 대한 생생한 증언에 미국 대중 여론이 크게 동요할 경우 탄핵정국이 전환점을 맞을 수 있다.

탄핵조사를 주도하고 있는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6일 “다음주부터 공개 청문회가 시작될 것”이라며 3명이 증언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프 위원장은 이어 “공개 청문회는 미국인들이 증인들의 신뢰도에 대해 스스로 평가하는 동시에 대통령의 직권남용에 관한 직접적인 사실을 알게 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원 정보위가 진행하는 청문회는 생중계되며 정보위 소속 공화·민주당 의원뿐 아니라 양당 보좌진에게도 증인에 대한 질의가 허용된다.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가 13일,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가 15일 증인석에 앉게 된다.

이들은 앞서 진행된 비공개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해명을 반박하고,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최초로 제기한 내부고발자의 고발 내용을 뒷받침하는 증언을 내놓았다. 특히 테일러 대사 대행은 지난달 22일 비공개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군사원조 유예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조사 간 대가성을 인정한 바 있다. 공개 청문회에서 새로운 사실이 폭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공화당은 증인의 신뢰도 흠집내기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 공화당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속지 마라. 공개 청문회는 ‘공정한’ 청문회와 같은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내부고발은 ‘사기’이고 탄핵조사는 ‘마녀사냥’이라면서 폄하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도 대비에 나섰다. 백악관은 토니 사예그 전 재무부 대변인과 팜 본디 전 플로리다주 법무장관 등을 수일 내에 대응팀에 합류시킬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부적절한 행위’를 구체적으로 폭로하는 수차례의 의회 공개 청문회를 돌파해 왔다.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앤드루 매케이브 전 FBI 부국장,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 로버트 뮬러 특검 등이 공개 청문회에서 불리한 증언을 했지만 직접적 위협을 가하지는 못했다. 백악관 측은 미국의 평균적인 대중들이 이번에도 별로 동요하지 않으리라고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여론이 악화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1973~1974년 ‘워터게이트 사건’에 관한 의회의 끈질긴 조사와 청문회 끝에 사퇴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사례가 재현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인과 증거들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탄핵 찬성 여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개 청문회가 이런 흐름에 가속도를 붙일 수도 있다.

하원은 이달 말쯤 전체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표결 처리할 방침이다.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과반 지지로 통과되면 상원으로 넘어간다. 상원 탄핵 논의는 재판 형식으로 진행되며, 표결에서 3분의 2 이상 유죄 판단 표가 나오면 탄핵이 이뤄진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더 이상 ‘탄핵의 망령’을 무시할 수 없는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백악관 당국자들은 그가 탄핵정국에 발목이 잡혀 ‘소진’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1072114015&code=970201#csidx47088e6d982cd3db00144239556ecfc
Total 63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3284
지은 2017.06.25 0 3284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7311
Jin 2017.06.24 0 7311
631
2020년 제 19회 <청소년 음악 경연 대회>
BRAD | 2020.09.29 | Votes 0 | Views 12
BRAD 2020.09.29 0 12
630
필라델피아 H Mart Grand Open!!
Brad | 2020.09.24 | Votes 0 | Views 39
Brad 2020.09.24 0 39
629
필라델피아 COVID-19 현황 9/22/2020
JC | 2020.09.22 | Votes 0 | Views 29
JC 2020.09.22 0 29
628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제20대 임원회 출범
phillyko | 2020.09.22 | Votes 0 | Views 30
phillyko 2020.09.22 0 30
627
뉴욕시 한인 센서스 응답률 65.4%
JC | 2020.09.22 | Votes 0 | Views 44
JC 2020.09.22 0 44
626
한국시간 23일 새벽 테슬라 배터리 데이 개최 다양한 배터리 기술 공개 전망…"2차전지 비중 늘려라"
phillyko | 2020.09.22 | Votes 0 | Views 28
phillyko 2020.09.22 0 28
625
트럼프, 미국에서 TikTok을 유지하기위한 모든 거래에 새로운 의심을 던졌습니다.
BRAD | 2020.09.17 | Votes 0 | Views 43
BRAD 2020.09.17 0 43
624
올해 주가 500% 오른 테슬라, 6조원 유상증자 추진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93
JC 2020.09.01 0 93
623
취업비자 거부율 올해 30%로 껑충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82
JC 2020.09.01 0 82
622
뉴저지, 3~5월사이 운전면허증 만료일 9월30일까지 연장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90
JC 2020.09.01 0 90
621
`추방위기’ 한인 989명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110
JC 2020.09.01 0 110
620
"北김정은 코마? 백악관에 물었더니 웃음 터트려"
phillyko | 2020.08.25 | Votes 0 | Views 118
phillyko 2020.08.25 0 118
619
미주 한인 ‘위암’ 비상… 발병률 인종별 최고
JC | 2020.08.25 | Votes 0 | Views 82
JC 2020.08.25 0 82
618
대필라델피아 한인회 주최 75주년 광복절 기념식 ‘성료’
JC | 2020.08.25 | Votes 0 | Views 83
JC 2020.08.25 0 83
617
펜실베니아 코로나 현황 (8/19)
PhillyKo | 2020.08.19 | Votes 0 | Views 114
PhillyKo 2020.08.19 0 114
616
두번째 경제보조금 발급 8월에서 9월로 연기?
BRAD | 2020.08.13 | Votes 0 | Views 124
BRAD 2020.08.13 0 124
615
펜실베니아 COVID-19 현황!
BRAD | 2020.08.06 | Votes 0 | Views 109
BRAD 2020.08.06 0 109
614
델라웨어 COVID-19 현황!
BRAD | 2020.08.06 | Votes 0 | Views 101
BRAD 2020.08.06 0 101
613
뉴저지 COVID-19 현황!
BRAD | 2020.08.06 | Votes 0 | Views 102
BRAD 2020.08.06 0 102
612
미 대통령 트럼프는 코로나 바이러스 Stimulus check(정부지원금)이 $1,200 달러 이상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BRAD | 2020.07.30 | Votes 0 | Views 145
BRAD 2020.07.30 0 145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