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응급 구조자 5시간 걸려 뱃길로…헬기, 해경청장 태웠다

뉴스
Author
경향신문
Date
2019-10-31 12:01
Views
98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 촉구하는 시민들 시민들이 31일 서울 중구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구조수색 적정성 조사내용’ 발표회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4·16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이 맥박이 뛰는 구조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데 5시간 가까이 지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속하게 익수자를 수색해야 할 헬기는 대부분 팽목항에 대기했고, 현장에 투입된 헬기는 해양경찰 간부들의 이동에 쓰였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31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세월호 참사 구조수색 적정성 조사내용’ 중간 발표에서 “조사 결과 참사 당일 대다수 승객에 대한 구조수색, 후속 조치가 지연되는 등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했다.

특조위는 참사 당일 3번째로 발견된 희생자 ㄱ학생에 대한 구조수색과 발견, 병원 도착에 이르는 과정 전반을 설명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ㄱ학생은 오후 5시4분쯤 발견됐다. 2번째 희생자가 발견된 오전 11시40분으로부터 5시간40여분이 지난 뒤다. 해상사고는 익수자가 표류하는 영역이 넓어 헬기 수색이 중요하다. 특조위가 영상자료를 살핀 결과 참사 당일 오후 2시40분쯤 헬기 다수가 팽목항에서 대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 수색 중인 헬기는 영상에 나오지 않았다. 당일 목포해경 상황보고서는 헬기 11대와 항공기 17대를 투입했다고 적었다.

ㄱ학생은 병원에도 늦게 이송됐다. 최초 발견 4시간41분 뒤인 오후 10시5분 병원에 도착했다. ㄱ학생은 그사이 세 차례 배를 갈아탔다. 오후 5시30분쯤 해경 3009함에 최초 탑승한 뒤 오후 6시40분쯤 P22정으로 옮겨졌다. 오후 7시에는 P112정으로, 30분 뒤엔 P39정으로 갔다. P39정 탑승 이후 1시간20분 뒤인 오후 8시50분 서망항에 도착했다. 1시간15분 뒤인 오후 10시5분 목포 한국병원에 도착해 10시10분 사망판정을 받았다.

사회적참사특조위는 발견 직후 ㄱ학생이 이송됐더라면 생명을 잃지 않았을 것이라고 본다. 오후 5시35분 항박일지에 적힌 ‘원격 의료시스템을 가동, 병원 응급의료진 진단 결과 병원으로 이송조치 지시받음’을 근거로 들었다. 당시 영상에도 해경 응급구조사가 ㄱ학생을 ‘환자’로 호칭하며 응급처치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바이탈사인 모니터에는 ㄱ학생의 산소포화도 수치가 69%로 나온다. 박병우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국장은 “응급의학과 전문 의료진 다수와 직접 대면면담한 결과 생존가능성이 희박하기는 하나, 사망으로 단정할 수는 없는 상태였다. 구조 즉시 병원으로 이송 전문 처치를 받는 것이 가장 긴급하고 적절한 대처였다고 본다. ㄱ학생은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어야 한다”고 했다.

ㄱ학생이 헬기를 탈 기회는 세 번 있었다. 오후 5시40분쯤 해경의 B515헬기가 3009함에 내렸다가 오후 5시44분쯤 김수현 당시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을 태우고 돌아갔다. 오후 6시35분 같은 선박에 B517헬기가 착함했지만 오후 7시쯤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을 태우고 돌아갔다. 둘 모두 ㄱ학생이 3009함에 올라와 있던 시각이다. 특조위는 ㄱ학생이 헬기를 탔다면 30여분 뒤 병원에 도착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시각인 오후 6시35분 도착한 응급헬기 1대는 착륙하지 않고 회항했다. 함 내에서 마이크 선내 방송으로 “익수자 P정으로 갑니다”라는 방송이 나온 뒤다. 특조위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당시 P정은 시신을 옮겨오던 배다. 당시 ㄱ학생은 사망판정을 받기 전이었다. 헬기 3대가 떠난 뒤인 오후 7시15분쯤 해경은 심폐소생술을 중단하고 공식 문서에 ㄱ학생을 사망자로 기록했다. 특조위는 의사가 병원 이송 지시를 내렸는데도 해경이 자체 사망판정한 게 문제라고 본다. 현행 응급의료법에 따르면 환자의 법적 사망판정은 의사만이 내릴 수 있다.

이날 발표 현장에는 노란색 외투를 입은 세월호 유가족 20여명이 참석해 당일 구조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을 시청했다. 일부 유가족은 “애들이 살아있는데 버리고 갔다지 않느냐”며 울부짖었다.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오늘 특별조사위원회의 발표는 우리 아이가 처음 발견됐을 때는 살아있었는데 적절한 응급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사망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의사 지시대로 헬기에 태웠다면 아이는 살아 돌아올 수 있었다”며 “분하고 억울해서 눈물도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조위는 ㄱ학생 등 익수자의 발견부터 병원 도착까지 구체적인 동선과 조치내용 등을 확인하고, ㄱ학생이 제때 헬기를 이용하지 못한 이유 등을 추가 조사하기로 했다. 범죄 혐의를 발견하면 수사기관에 수사 요청을 하기로 했다. 장완익 특조위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는 국가가 최소한의 의무도 수행하지 않아 304명이 희생된 사건”이라며 “참사 당시 구조수색 활동의 문제점을 되짚어, 지금도 발생하는 안전사고에 적절한 구조수색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경각심을 일으키려고 조사 내용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0312201015&code=940100#csidxce0e7fcacdda95fafd774c525f4cb13
Total 63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3241
지은 2017.06.25 0 3241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7202
Jin 2017.06.24 0 7202
625
트럼프, 미국에서 TikTok을 유지하기위한 모든 거래에 새로운 의심을 던졌습니다.
BRAD | 2020.09.17 | Votes 0 | Views 15
BRAD 2020.09.17 0 15
624
올해 주가 500% 오른 테슬라, 6조원 유상증자 추진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66
JC 2020.09.01 0 66
623
취업비자 거부율 올해 30%로 껑충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59
JC 2020.09.01 0 59
622
뉴저지, 3~5월사이 운전면허증 만료일 9월30일까지 연장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64
JC 2020.09.01 0 64
621
`추방위기’ 한인 989명
JC | 2020.09.01 | Votes 0 | Views 90
JC 2020.09.01 0 90
620
"北김정은 코마? 백악관에 물었더니 웃음 터트려"
phillyko | 2020.08.25 | Votes 0 | Views 97
phillyko 2020.08.25 0 97
619
미주 한인 ‘위암’ 비상… 발병률 인종별 최고
JC | 2020.08.25 | Votes 0 | Views 66
JC 2020.08.25 0 66
618
대필라델피아 한인회 주최 75주년 광복절 기념식 ‘성료’
JC | 2020.08.25 | Votes 0 | Views 71
JC 2020.08.25 0 71
617
펜실베니아 코로나 현황 (8/19)
PhillyKo | 2020.08.19 | Votes 0 | Views 108
PhillyKo 2020.08.19 0 108
616
두번째 경제보조금 발급 8월에서 9월로 연기?
BRAD | 2020.08.13 | Votes 0 | Views 115
BRAD 2020.08.13 0 115
615
펜실베니아 COVID-19 현황!
BRAD | 2020.08.06 | Votes 0 | Views 95
BRAD 2020.08.06 0 95
614
델라웨어 COVID-19 현황!
BRAD | 2020.08.06 | Votes 0 | Views 90
BRAD 2020.08.06 0 90
613
뉴저지 COVID-19 현황!
BRAD | 2020.08.06 | Votes 0 | Views 92
BRAD 2020.08.06 0 92
612
미 대통령 트럼프는 코로나 바이러스 Stimulus check(정부지원금)이 $1,200 달러 이상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BRAD | 2020.07.30 | Votes 0 | Views 126
BRAD 2020.07.30 0 126
611
노스 필라델피아 인근 총상을 당한 임산부!
Brad | 2020.07.23 | Votes 0 | Views 127
Brad 2020.07.23 0 127
610
MontcoStrong Small Business Grant Program-Round 3 (몽코메리 그렌트)
Daniel | 2020.07.17 | Votes 0 | Views 109
Daniel 2020.07.17 0 109
609
미국유학생을 위한 비자 발급을 재개한다고 합니다!
BRAD | 2020.07.16 | Votes 0 | Views 101
BRAD 2020.07.16 0 101
608
CA 주지사 Newsom, COVID-19의 확산을 방지하기위해 Re-Opening 철회!
BRAD | 2020.07.14 | Votes 0 | Views 122
BRAD 2020.07.14 0 122
607
델라웨어 7/9/2020 기준 COVID-19 현황!
Brad | 2020.07.09 | Votes 0 | Views 96
Brad 2020.07.09 0 96
606
뉴저지 7/9/2020 기준 COVID-19 현황!
Brad | 2020.07.09 | Votes 0 | Views 110
Brad 2020.07.09 0 110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