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하비 피해규모 300조원 넘을 전망 골드만삭스 “3분기 성장률 최대 1%P 하락 우려”

뉴스
Author
조선일보
Date
2017-10-19 17:44
Views
955


허리케인 어마의 여파로 플로리다의 많은 도시가 물에 잠겼다. <사진 : 블룸버그>
지난 10일 오전 7시(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주(州) 남부 해안에 상륙한 허리케인 ‘어마(Irma)’는 시속 200㎞가 넘는 강풍으로 플로리다주 전체를 휩쓸며 대규모 피해를 냈다.

피해는 전방위적이었다. 플로리다주 당국은 최소 580만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된 것으로 집계했다. 마이애미공항은 시설 피해가 커 일시 폐쇄됐다. 마이애미 도심의 한 건설 현장에선 아파트 지붕이 날아가는 일도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를 ‘중대 재난 지역’으로 선포하고, 복구 작업을 위해 연방 비상 원조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트럼프는 “어마는 난폭한 허리케인이자 커다란 괴물”이라고 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어마가 플로리다주 외에도 조지아주를 포함해 앨라배마·테네시·사우스캐롤라이나·노스캐롤라이나 등에 거주하는 4500만명에게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자연재해”


3주 전 텍사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Harvey)’에 이어 어마까지 미국을 강타하면서 경제적 피해 규모가 300조원이 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비가 초토화시킨 텍사스주는 주력 산업이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올랜도 디즈니월드와 마이애미 비치 등 휴양지로 유명한 플로리다도 한동안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길 것을 우려하고 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하비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자연재해라며 피해 규모를 감안해 미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연율 환산 기준)에서 2.0%로 낮췄다. 골드만삭스는 “대형 자연재해는 일시적으로 성장을 둔화시킨다”며 “이를 고려하면 3분기 경제성장률이 최대 1%포인트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기상업체 애큐웨더는 두 허리케인으로 인한 피해액이 2900억달러(약 329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텍사스를 덮친 하비가 끼친 피해액이 미국 재난 역사상 가장 많은 1900억달러에 달하고, 플로리다를 통과한 어마 피해액도 1000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큐웨더는 실업률 상승, 교통·인프라 피해, 오렌지 등 작물 피해, 기름 등 연료값 상승, 기업 피해, 주택 피해 등을 추산해 피해액을 산출했다.

CNN머니에 따르면 미국 재난위험 평가업체인 엔키리서치는 하비와 어마 피해액을 각각 900억달러, 1720억달러 총 2620억달러(약 297조원)로 추산했다. 또 다른 업체 RMS는 하비에 따른 피해 규모가 700억~900억달러이며 이 중 보험처리되는 비용은 250억~350억달러 정도로 예상했다.

보통 천재지변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두 가지로 나타난다. 사람들이 물건을 사거나 일을 할 수 없고, 기업이 문을 닫으면 국내총생산(GDP)은 감소한다. 다만 피해를 복구하는 과정은 그 이상의 경제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전문가들은 연달아 발생한 허리케인이 미국 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고용, 민간 소비, 성장률 등 단기적으로 경제지표 악화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휴업에 들어간 기업의 근로자들은 소득 감소가 불가피하고, 휘발유 가격 상승은 미 전역에 걸쳐 가계 지출을 위축시킬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표 악화는 이미 나타나고 있다. 허리케인 피해가 본격 시작된 지난 8월 말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신청은 6만2000건이나 늘어난 29만8000건에 달했다. 2015년 4월 18일 이후 최대치다. 주간 상승폭 역시 2012년 11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당국은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늘린 주범으로 허리케인 하비를 꼽았다. 9월 들어 신규 실업수당 신청은 28만4000건으로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상황은 좋지 않다.


연준, 금리 인상 속도조절 예상

연이은 허리케인이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통화정책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허리케인 피해 복구에 따른 건설경기 호조 등의 효과는 보통 장기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12월로 예정된 금리 결정 회의까지는 경제 지표 악화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과거 성장률에 관한 비관론이 고개를 들 때마다 연준은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이번에도 같은 행보를 취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반면 이번 자연 재해가 미국 경제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가 몰고 온 물리적인 피해가 짧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수년간 지속될 수 있지만, 전반적인 경제 피해는 스쳐 지나가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생산설비가 침수나 정전 피해를 입으며 서비스나 제품 생산이 단기적으로 줄고 실업도 증가하겠지만, 도로 보수 등 복구 작업이 탄력을 받으면 GDP 감소분을 상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출처:http://economychosun.com/special/special_view.php?boardName=C08&t_num=12315
Total 668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3985
지은 2017.06.25 0 3985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8704
Jin 2017.06.24 0 8704
659
필라델피아 센터시티 Macy's에서 여성 성폭행, 내부 강도
phillyko | 2021.02.23 | Votes 0 | Views 9
phillyko 2021.02.23 0 9
658
필라델피아는 4월 말까지 예방접종을 확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보건당국 고위관리가 말했다.
Jane | 2021.02.16 | Votes 0 | Views 42
Jane 2021.02.16 0 42
657
새로운 지침에 따라 레스토랑이 실내 사용인원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하는 필라델피아
phillyko | 2021.02.09 | Votes 0 | Views 55
phillyko 2021.02.09 0 55
656
어떤 곳에서는 2피트 이상의 눈이 내렸고 눈폭풍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phillyko | 2021.02.02 | Votes 0 | Views 60
phillyko 2021.02.02 0 60
655
간호사는 필리 파이팅 코로나 CEO가 백신을 집으로 가져갔다고 주장합니다 소식통은 외부에서 주사기를 든 그의 사진을 보았습니다.
phillyko | 2021.01.26 | Votes 0 | Views 96
phillyko 2021.01.26 0 96
654
헬로~ 바이든 대통령
경향신문 | 2021.01.19 | Votes 0 | Views 96
경향신문 2021.01.19 0 96
653
미 하원 ‘트럼프 탄핵안’ 발의…사상 첫 ‘임기 내 두 차례’ 오명
경향신문 | 2021.01.12 | Votes 0 | Views 151
경향신문 2021.01.12 0 151
652
필라델피아 경찰이 10대들에게 총을 쏜 총잡이를 죽이고, 1명을 죽였다.
cnn | 2021.01.05 | Votes 0 | Views 175
cnn 2021.01.05 0 175
651
트럼프, 경기부양법·예산안 ‘깜짝 서명’…미국 셧다운 모면
경향신문 | 2020.12.28 | Votes 0 | Views 195
경향신문 2020.12.28 0 195
650
600달러의 경기부양책 곧 나올 것
cbs news | 2020.12.22 | Votes 0 | Views 186
cbs news 2020.12.22 0 186
649
미국 화이자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첫번째 투여자
abc news | 2020.12.15 | Votes 0 | Views 251
abc news 2020.12.15 0 251
648
“코로나 로켓처럼 퍼지는” 미국, ‘크리스마스의 악몽’ 될까
경향신문 | 2020.12.08 | Votes 0 | Views 209
경향신문 2020.12.08 0 209
647
거침없는 상승 Tesla!
BRAD | 2020.12.03 | Votes 0 | Views 207
BRAD 2020.12.03 0 207
646
몽고메리 빌리지 토네이도 강타!
BRAD | 2020.12.01 | Votes 0 | Views 181
BRAD 2020.12.01 0 181
645
2020 년 제 19회 한인 청소년 음악 연주회
pkma | 2020.11.23 | Votes 0 | Views 232
pkma 2020.11.23 0 232
644
뉴욕한국문화원 기획 공연 공모
뉴욕한국문화원 | 2020.11.20 | Votes 0 | Views 218
뉴욕한국문화원 2020.11.20 0 218
643
아마존 한국 진출?
BRAD | 2020.11.19 | Votes 0 | Views 287
BRAD 2020.11.19 0 287
642
필라델피아 Second Shut Down?!
BRAD | 2020.11.19 | Votes 0 | Views 264
BRAD 2020.11.19 0 264
641
바이든, 트럼프의 인수인계 양보하지 않는점 당혹스럽다!
BRAD | 2020.11.10 | Votes 0 | Views 227
BRAD 2020.11.10 0 227
640
2020년 제 19회 한인 청소년 음악 경연대회 수상자 발표
PhillyKo | 2020.11.09 | Votes 0 | Views 209
PhillyKo 2020.11.09 0 209
New
Advertisement banner 1600 X 175.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